Seventy years ago, there was no lawyer beside 18-year-old Jeju girl Kim Pyong-guk.

제주 4·3 사건 수형인들이 제주지법 형사2부(재판장 제갈창)의 심리로 19일 오후 2시 열린 재심 청구 사건 심문기일에 출석하기 전 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왼쪽부터 법무법인 해마루의 임재성·김세은 변호사와 재심을 청구한 부원휴(89)·오희춘(85)씨. 앞쪽 김평국(88·왼쪽)·현창용(86)씨는 휠체어를 타고 법원에 왔다. 제주/김민경 기자 “재판 받으러 가신 장소 기억나세요?”(임재성 변호사) “고개나 들겠습니까. 죄인이라고 하니 고개 숙이고 따라갔지요. 들어가 보니 군인…

“I will continue to accompany the victims of Japanese colonial rule.”

직업에 귀천은 없다. 하지만 좀 더 많은 돈을 벌고, 좀 더 사회적으로 대접받는 직업은 분명히 존재한다. 변호사라는 직업도 이 중 하나다. 누구보다 열심히 공부해 변호사라는 타이틀을 얻었고, 법의 수호자로 국민의 권익 대변자로 열심히 뛰는 모습을 보면 이러한 대접을 받아 마땅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헌데 경제 논리에 휘둘리는 현 사회에서 대접은 둘째 치고 돈이 안 되는…

Chang Wan-ik, our attorney, SBS 8 o’clock News Interview.

<앵커> 중국 내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소송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국인 징용 피해자들의 법정 투쟁 경험은 이들에게 귀중한 교육 자료가 되고 있습니다. 우상욱 특파원이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일제 침략 시기 강제 노역을 한 중국인 피해자와 그 후손, 151명이 모였습니다. 살인적인 노동으로 병 들고 숨져간 데 대한 애통함과 분노는 우리와 다르지 않습니다. [리위엔더/88세, 강제징용 피해자 : 매일…

Haemaru, 12 years of forced labor, first compensation.

정치인의 길에 들어서기 전 ‘인권 변호사’로 활동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은 1993년 한 로펌에 먼저 전화를 걸어 “합류하고 싶은데 가능하냐”고 물었다고 한다. 당시 변호사였던 천정배 전 법무부 장관, 임종인 전 국회의원(현 고문) 등이 주축이 돼 한 해 전에 만든 작은 법무법인이었다. 노 전 대통령은 5년간 이들과 한솥밥을 먹었다. 지금은 변호사 30명을 목전에 둔 법무법인 해마루 얘기다.…